중소벤처기업부, 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솔루션 지원대상으로 휴맥스홀딩스 컨소시엄선정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 기반 지능형(스마트) 제조 소프트웨어(SW) 사업화 본격 지원 – 민간중심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혁신적인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 지원 및 실증 추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30일 지능형(스마트) 제조 분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을 위한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 종합해결책(솔루션)’의 지원 대상으로 휴맥스홀딩스 연합체(컨소시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되는 응용프로그램
    동 사업은 소프트웨어 간 자료(데이터) 호환성 부족으로 제조기업이 겪고 있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기능 추가 ‧ 개선이 가능하고 필요한 기능만 기업이 선택할 수 있는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 기반 구독형 종합 소프트웨어(SW)의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실제 제조기업이 완성도 평가 및 품질개선을 위한 실증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선정 과제는 국제표준 자료(데이터) 호환 기술이 적용된 자체 플랫폼을 구축하여 2차 전지의 원재료 이동, 재료가공, 가공품 납품 과정에서 수집된 자료(데이터)에서 탄소배출량을 자동계산하여 제공한다.
생산 과정에서 취득한 자료(데이터) 중 필요한 부분만 제공하여 국내 대‧중소기업이 직면한 세계(글로벌) 공급망 탄소관리 이슈 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부는 ‘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 종합해결책(솔루션)’ 사업을 적극 지원하여 국내 제조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제조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의 세계(글로벌) 진출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김우중 지역기업정책관은 “‘스마트공장’ 고도화의 핵심은 소프트웨어(SW) 기술력에 달려있다”며, “동 사업을 통해 민간이 자발적으로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혁신적인 사업(비즈니스)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한편 휴맥스아이티는 지난 달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모든 규모의 컴플라이언스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인 신규 서비스인 컴플라이로(CompliLaw)를 출시하였다.
컴플라이로는 기업의 의무이행과 중대재해예방을 돕고 정부의 ESG 규제에 대한 대응을 한 플랫폼에서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로, 2025년부터 의무화되는 ESG공시(지속가능보고서) 를 대비하기 위한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컴플라이로는 최고 경영책임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법적 리스크 식별 및 사전 대응 지원, 지속가능 보고서(ESG), 규제 유해/위험 요인 식별, 재해 사전조치 및 예방활동 강제화를 통해 규제 준수를 달성하여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규제에 대비하기 위한 꼭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컴플라이로 문의하기

Scroll to Top